국제 유가는 20일 2% 이상 올랐다. 지난 17일 7거래일 만에 반등한 데 이어 상승세를 이어갔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원유(WTI) 7월 인도분은 전 거래일보다 1.39달러(2.9%) 오른 배럴당 49.37달러로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7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1.35달러(2.75%) 오른 배럴당 50.52달러 수준에서 움직였다.
브렉시트에 대한 국민투표가 사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가 취합한 각종 여론조사에서 브렉시트에 대한 찬반이 각각 44%로 팽팽히 갈렸다. 하지만 영국의 EU 잔류를 주장해온 노동당 조 콕스 의원의 피살사건을 계기로 브렉시트 반대론이 힘을 얻는 양상이다.

여론조사업체 서베이션의 17∼18일 조사에서는 EU 잔류가 45%로 탈퇴(42%)를 앞질렀고, 유고브의 16∼17일 조사에서도 잔류 44%, 탈퇴 43%로 나타났다.

이날 영국 파운드화는 미 달러화 대비 2.3% 상승했다.

미국 시장정보업체 젠스케이프의 원유재고 통계도 유가 상승에 영향을 줬다. 미 원유 현물인도지점인 오클라호마주 커싱의 재고량이 17일로 끝난 주간에 56만 8213배럴 감소했다.

금값은 안전자산 매수세가 약해지면서 떨어졌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물 금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2.70달러(0.2%) 하락한 온스당 1,292.10달러로 마감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