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텐센트, 게임사 슈퍼셀 10조원에 인수

입력 2016-06-21 23:44 수정 2016-06-22 01:46

지면 지면정보

2016-06-22A10면

중국 정보기술(IT) 기업 텐센트가 이끄는 컨소시엄이 핀란드 게임 개발사 슈퍼셀을 86억달러(약 10조원)에 인수하는 데 21일 합의했다. 슈퍼셀은 인기 모바일 게임 ‘클래시 오브 클랜’을 만든 회사다.

인수 지분은 총 84.3%다. 일본 소프트뱅크그룹 보유 지분 73%와 슈퍼셀 전·현직 직원이 가진 지분을 사들인다. 슈퍼셀 기업 가치는 102억달러로 평가받았다. 2013년 소프트뱅크가 슈퍼셀을 인수했을 때의 기업 가치는 30억달러였다. 이번 인수는 바이두, 알리바바 등 중국 IT 기업의 인수합병(M&A) 사례 중 최대 규모다.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