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와이번스와 LG 트윈스는 21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팀 간 6차전을 벌였다.

5회말 SK의 공격. 선두 타자로 나선 김강민은 상대 선발 투수 류제국의 142km/h 투심패트볼이 팔뚝 쪽에 강타당해 몸에 맞는 공을 기록했다.

사건은 이후 발생했다. 김강민은 1루 베이스를 걸어가던 중 류제국과 눈이 맞았고, 양 선수는 말 다툼과 함께 주먹이 오갔다. LG와 SK의 선수들은 그라운드로 뛰쳐나왔고, 벤치클리어링으로 이어졌다.

몇 분 후 벤치클리어링은 끝을 맺었고, 류제국과 김강민은 퇴장 조치를 당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