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기장도예촌 부지에 '부산촬영소' 건립 추진

입력 2016-06-21 18:09 수정 2016-06-22 06:19

지면 지면정보

2016-06-22A30면

영화도시 부산에 글로벌 영상 인프라인 ‘부산촬영소’ 건립이 본격 추진된다. 부산시는 21일 부산시청에서 문화체육관광부, 기장군, 영화진흥위원회와 협약을 맺었다.

부산촬영소는 기장도예촌 부지에 5000㎡와 1600㎡ 규모의 스튜디오, 제작지원 시설, 아트워크 시설 등이 설치된다.

부산시 등은 내년 공사에 들어가 2020년 완공할 예정이다.

부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