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당 대표 출마여부 이달 결정"

입력 2016-06-21 18:49 수정 2016-06-22 03:29

지면 지면정보

2016-06-22A6면

"비주류 후보 단일화, 사실 아냐"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은 21일 전당대회 당 대표 경선 출마 여부를 두고 당내에서 관측이 엇갈리는 것과 관련, “이달 안에 견해를 밝히겠다는 약속은 지키겠다”며 “기다려달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본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권 도전 여부에 대한 결심이 섰나”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일각에서 이종걸 전 원내대표, 박영선 전 원내대표 등과 단일화 이견을 조율하고 있다는 얘기가 나오는 것에 대해 “앞서나간 얘기다. 자연스럽게 통화할 수는 있지만, 모여서 그림을 짜는 그런 것은 없다”고 했다.

이어 “이 전 원내대표와 정치적 의견이 비슷한 부분은 있지만, 전당대회 출마는 각자의 판단에 따르는 것”이라며 “앞서가는 얘기는 안 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김 의원은 다만 “이달 안에 이번 전당대회에 나갈지 안 나갈지에 대해 밝히겠다는 것”이라며 “당권에 안 나간다고 대권에 나간다는 뜻은 아니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날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교섭단체 연설에서 국회 개헌특위 설치를 제안한 것에 대해서는 “개헌이 최대 목표는 아니다”면서도 “대한민국호가 새로 출발하는 계기를 마련해야 하는데, 개헌이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국회의장도 제안하고, 김 대표도 답했으니 토론을 시작해봐야 한다”며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비대칭 문제나 생명, 기본권 등을 다 같이 논의할 수 있다. 개헌은 그 마지막 결과물”이라고 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