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EA, 30일까지 신청 받아
미국의 한인 과학자로 구성된 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KSEA)는 올여름 한국 고교생을 초청해 과학 꿈나무로 역량을 키울 수 있는 리더십 캠프를 마련한다고 21일 밝혔다. KSEA는 오는 8월8~13일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개최하는 ‘2016 한미과학기술학술대회’(UKC 2016)에 한국 고교생 30여명을 초청, ‘청소년과학기술리더십캠프’(YSTLC)를 연다.

참가 고교생은 2011년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인 브루스 보이틀러 박사 등 과학계 석학과 만나 생생한 조언을 듣는다. 이어 주요 연구소·실험실 견학, 선배 과학자들과의 간담회, 심포지엄 참관, 과학 연구 실습 등을 하고 야구선수 추신수가 속한 텍사스 레인저스의 경기 관람 등 현지 문화도 체험한다.

한미과학기술학술대회 대회장이자 차기 KSEA 회장인 유재훈 텍사스주립대 교수는 “한국 고교생이 국제 학술대회에 참가해 세계적 석학과 대화하며 과학자로서 꿈을 키울 수 있도록 지원하려는 취지”라며 “이들 고교생이 과학계를 이끌어갈 글로벌 리더로 성장하도록 미국의 선배 과학자들이 멘토가 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참가 신청은 오는 30일까지 KSEA 웹사이트(www.ksea.org)에서 할 수 있다. 선발 인원은 최대 30명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