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의 마윈 회장(사진)이 “알리바바 창업이 인생의 최대 실수”라고 한탄했다. 지나치게 많은 업무 때문에 힘들다는 것이다.

21일 중국통신에 따르면 마 회장은 전날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B20(비즈니스20) 포럼에 참석, “회사 업무에 나의 모든 시간을 투입하고 있다”며 “알리바바를 창업한 일이 내 삶을 이렇게 바꿀 것이라고는 생각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작은 회사를 하나 운영하고 싶었을 뿐인데 이렇게 큰 기업이 돼 버렸다”며 “다시 삶이 주어진다면 이런 사업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토로했다. 그는 “세계 어느 나라라도 마음대로 가서 평온하게 하루를 보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사업 얘기도 하지 않고 일도 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마 회장은 자신의 개인적 바람과 달리 B20 포럼의 중소기업팀 대표로 나서 G20 국가가 중소기업의 세계시장 진출을 지원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