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와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친환경 공동주택용 스마트에너지 아파트 공동 구축에 나선다. LG전자는 지난 20일 경기 성남시 LH 경기지역본부에서 ‘스마트에너지 분야 상호협력 및 기술교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이상봉 LG전자 에너지사업센터장(사장)과 박상우 LH 사장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LG전자는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하는 ‘분산발전’, 생산한 전기를 저장했다가 전력이 필요할 때 공급하는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스마트에너지를 활용해 LH와 사업모델을 발굴할 계획이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