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김해공항 확장, 국가미래를 생각한다면 당연한 결정"

입력 2016-06-21 17:16 수정 2016-06-21 17:16
정의당은 21일 정부가 영남권 신공항 건설을 위해 새 부지를 선정하는 대신 김해공항 확장 결론을 낸 데 대해 "국가미래를 생각한다면 너무도 당연한 결정"이라고 환영했다.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정의당은 환경과 비용 수요 예측 등 다양한 측면을 고려하면 신공항 문제의 해답은 김해공항 확장이라고 거듭 강조한 바 있다" 며 "합리적인 의견들이 무시되지 않고 마지막에 수용됐다는 것은 매우 환영할 만한 일"이라고 말했다.

한 대변인은 이어 "(정부가) 정치적 부담으로 인해 이런 결론을 냈다는 인상을 지우기 어렵다" 며 "선심성 토건공약으로 소모적인 국론분열과 환경적, 재정적 파탄을 불어오는 일이 반복되지 않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