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산병원 장기이식센터(센터장 황신·사진)가 최근 말기 간경화와 간암으로 생명이 위독한 40대 남성에게 조카의 간을 성공적으로 이식해 국내 처음으로 간이식 수술 5000건을 기록했다고 21일 발표했다.

병원은 1992년 8월 처음으로 간이식 수술을 시작한 뒤 건강한 사람의 간을 일부 떼 환자에게 이식하는 생체간이식 수술법 등을 개발해 왔다. 수술받은 환자의 1년 생존율은 97%, 3년 생존율 89%, 5년 생존율 88.5%로 미국 간이식 생존율 88.7%(1년), 82.7%(3년), 79.7%(5년)보다 높아 세계 최고 수준으로 평가받고 있다. 수술 건수가 점차 늘어 2011~2015년 세계 간이식센터 중 가장 많은 연 400건 이상을 시행했다.

생체간이식 수술은 4211건을 해 단일병원으로는 세계에서 가장 많았다. 2000년 3월 세계 최초로 두 명의 간 일부를 떼 한 사람의 환자에게 주는 ‘2 대 1 생체 간이식’을 한 뒤 이 수술로 437명의 생명을 구했다. 혈액형이 다른 환자의 간을 이식하는 ABO 혈액형 부적합 간이식도 세계에서 가장 많은 379건을 성공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