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산병원 간 이식 수술 5000건 돌파

입력 2016-06-21 18:10 수정 2016-06-22 04:37

지면 지면정보

2016-06-22A16면

서울아산병원 장기이식센터(센터장 황신·사진)가 최근 말기 간경화와 간암으로 생명이 위독한 40대 남성에게 조카의 간을 성공적으로 이식해 국내 처음으로 간이식 수술 5000건을 기록했다고 21일 발표했다.

병원은 1992년 8월 처음으로 간이식 수술을 시작한 뒤 건강한 사람의 간을 일부 떼 환자에게 이식하는 생체간이식 수술법 등을 개발해 왔다. 수술받은 환자의 1년 생존율은 97%, 3년 생존율 89%, 5년 생존율 88.5%로 미국 간이식 생존율 88.7%(1년), 82.7%(3년), 79.7%(5년)보다 높아 세계 최고 수준으로 평가받고 있다. 수술 건수가 점차 늘어 2011~2015년 세계 간이식센터 중 가장 많은 연 400건 이상을 시행했다.

생체간이식 수술은 4211건을 해 단일병원으로는 세계에서 가장 많았다. 2000년 3월 세계 최초로 두 명의 간 일부를 떼 한 사람의 환자에게 주는 ‘2 대 1 생체 간이식’을 한 뒤 이 수술로 437명의 생명을 구했다. 혈액형이 다른 환자의 간을 이식하는 ABO 혈액형 부적합 간이식도 세계에서 가장 많은 379건을 성공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