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95) 총괄회장이 지난 9일 이후 12일째 입원 중인 가운데 신 총괄회장을 보필하는 장남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 측이 21일 처음으로 신 총괄회장의 구체적 병세를 언급했다.

SDJ코퍼레이션(회장 신동주)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신 총괄회장이 입원한 서울아산병원 주치의에 따르면 신 총괄회장은 전립선염증과 경미한 폐렴 증상을 보여 현재 항생제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SDJ 측은 "일반적으로 비슷한 증상을 보이는 환자의 경우 약 10~14일 항생제 반응을 관찰해야 한다"며 "신 총괄회장 역시 추후 상태를 지켜본 뒤 적절한 치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검찰은 지난 10일 롯데그룹 본사(소공동 정책본부)와 주요 계열사 등에서 대대적 압수수색을 벌이면서 신격호 총괄회장의 소공동 롯데호텔 34층 집무실 겸 거처도 조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