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공항 발표, 밀양 가덕도 모두 부적합 /사진=SBS 뉴스

신공항 건설이 또 백지화 됐다.

국토교통부는 21일 오후 3시 정부세종청사 2층 브리핑실에서 열린 '동남권 신공항 사전타당성 검토 연구 최종보고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국토부는 경남 밀양과 부산 가덕도를 후보지로 놓고 입지선정 프랑스 파리공항공단 엔지니어링(ADPi)에 용역을 맡겼다. ADPi는 작년 6월 국토부로부터 의뢰를 받아 1년여간 연구용역을 벌여 왔다.

용역 결과 ADPi는 밀양과 가덕도 모두 부적합하다고 판단했고, 이에 국토부는 현재의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방안이 최적의 대안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이에 김해공항은 활주로, 터미널 등 공항시설을 대폭 신설하고 공항으로의 접근 교통망을 개선하는 등 보강 차원을 넘어서는 방안으로 확장 될 예정이다.

국토부는 김해공항을 통해 영남권 전역의 항공수요를 충분히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