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열한 유치 경쟁이 벌어졌던 영남권 신공항이 결국 백지화됐다.

국토교통부는 21일 오후 3시 정부세종청사 브리핑실에서 '동남권 신공항 사전타당성 검토 연구 최종보고회'를 열어 신공항 입지를 백지화했다고 밝혔다.

밀양과 부산 가덕도 두 후보지를 놓고 입지선정 용역을 벌여 온 프랑스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ADPi) 책임자는 이같은 내용의 사전타당성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대신 현재의 김해공항 확장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이어 강호인 국토부 장관이 정부 입장과 향후 계획을 설명하고 질의응답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