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톡톡]

케빈 플랭크 언더아머 CEO

입력 2016-06-20 18:19 수정 2016-06-21 02:34

지면 지면정보

2016-06-21A10면

“1996년께 USA투데이 신문 1면에 운동선수 사진이 실렸다. 우리 회사 옷을 입었다. 로고도 뚜렷했다. 전화통에 불이 날 거라 예상했지만 전화를 걸어온 건 엄마뿐이었다. 사업은 그런 거다. 운 좋게 하루아침에 성공이 찾아오는 일은 거의 없다.”

-미국 스포츠의류업체 언더아머의 케빈 플랭크 CEO, 워싱턴포스트 인터뷰에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