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A 효과' 누리는 미국차…일본보다 한국서 더 팔렸다

입력 2016-06-20 17:47 수정 2016-06-21 02:00

지면 지면정보

2016-06-21A15면

지난해 1만7501대 팔려
지난해 한국에서 팔린 미국산 수입차 대수가 일본 내 판매량을 넘어섰다. 미국 차의 한국 판매량이 일본을 앞선 것은 지난해가 처음이다.

20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와 일본자동차수입조합 등에 따르면 포드, 크라이슬러, 캐딜락 등 미국 차 브랜드의 지난해 국내 판매량은 1만7501대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1만4623대에 그친 일본보다 3000대가량 많다. 작년 한 해 한국에서 판매된 수입차는 24만3900대로 일본에서 팔린 수입차 32만8622대의 74% 수준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미국 브랜드들이 한국 시장에서 선전한 것으로 분석된다.
올해도 이런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올해 1~5월 미국산 차 국내 판매량 누계는 7140대로 수입차 시장 점유율 7.7%를 기록했다. 일본에서는 미국 차가 5219대(점유율 3.9%) 팔리는 데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수입차협회 통계에는 잡히지 않지만 한국GM이 해외에서 직접 들여와 팔고 있는 임팔라, 카마로 등 판매량까지 합치면 일본과의 격차는 훨씬 더 벌어진다”고 설명했다.

한국GM은 국내 완성차 업체들이 가입한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원사여서 일부 차량은 사실상 수입차임에도 판매 실적은 국산차 통계에 잡힌다.

미국 차의 국내 판매량이 일본을 추월한 것은 한국 수입차 시장이 성장하는 가운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체결로 미국산 차들이 가격 경쟁력을 갖게 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한·미 FTA가 발효되기 이전인 2011년 미국 차의 국내 판매량은 8252대로, 일본(1만1440대)의 72% 수준에 머물렀다. 2012년 3월 한·미 FTA 발효와 동시에 미국산 차들의 수입관세율이 종전 8%에서 4%로 낮아지면서 미국 브랜드의 국내 판매량은 매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산 자동차의 미국 수출관세율은 지난해까지 종전처럼 2.5%로 유지되다가 올해 미국차 수입관세율이 0%로 내려가면서 같이 0%로 낮춰졌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