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으론 유일
중견 유통기업 아라리오의 김창일 회장(65·사진)이 세계적인 인터넷 미술매체 아트넷(Artnet)이 선정한 세계 100대 컬렉터에 한국인으로는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아라리오갤러리는 아트넷이 매년 발표하는 ‘세계 톱100 컬렉터’에서 김 회장이 49위를 차지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해에도 이 명단에 포함된 김 회장은 앤디 워홀, 데이미언 허스트, 게르하르트 리히터, 신디 셔먼, 백남준 등 유명 작가부터 중국, 인도, 동남아시아의 신진 작가까지 국가나 시기, 장르를 불문하고 폭넓게 미술품을 수집해 소장하고 있다. 아트넷은 김 회장이 40여년에 걸쳐 3700여점을 수집했다고 소개했다.

김 회장은 천안종합터미널과 신세계백화점 충청점 등의 사업체뿐 아니라 아라리오갤러리를 운영하며 ‘그림 그리는 기업인’으로 알려져 왔다. 2014년에는 국내 최고의 현대건축물로 꼽히는 건축가 김수근의 ‘공간’ 사옥을 인수해 아라리오 뮤지엄 인 스페이스로 재탄생시켰다. 최근에는 제주에 버려진 건물들을 리모델링해 4개의 미술관으로 꾸며 화제를 모았다.

김경갑 기자 kkk1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