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에 '노점실명제' 도입…도로점용료 약 130만원

입력 2016-06-20 18:09 수정 2016-06-21 00:57

지면 지면정보

2016-06-21A31면

서울 명동 노점의 임대·매매를 통한 ‘기업화’를 막기 위해 노점실명제가 도입된다. 서울 중구는 오는 27일부터 명동에서 일시 도로 점용을 허용해 노점을 제도권으로 흡수하는 노점실명제를 적용한다고 20일 발표했다. 노점실명제 대상은 366명이다. 남성이 249명(68%), 여성이 117명(32%)으로 연령별로는 40대가 147명(40.2%)으로 가장 많다. 구는 노점에 1년간 한시적으로 도로점용 허가를 내주고, 1년 단위로 연장할 계획이다. 도로점용료는 연간 약 130만원이다. 노점은 본인이 운영해야 하며 양도와 임대 위탁운영은 금지된다.

강경민 기자 kk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