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 장마 시작…수요일 전국에 장맛비

입력 2016-06-20 17:23 수정 2016-06-20 17:23
수요일인 22일 전국에 장맛비가 내린다.

기상청은 20일 오후 4시 현재 제주도부근에 위치한 장마전선이 21일 북상하면서 21일 밤에 남부지방부터 비가 오고 수요일인 22일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되겠다고 밝혔다.

이번 비는 21일부터 22일까지 충청남북도, 남부지방, 제주도 산간에 30∼80mm(많은 곳 120mm 이상)의 비를, 그 밖의 지역에 10∼40mm의 비를 뿌리고 22일 밤에 대부분 지역에서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충청이남지방에 시간당 20mm 내외의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어 피해에 주의해야 한다.

기상청은 "21일 밤부터 22일 낮까지 충청이남지방에 고온다습한 공기가 유입되고 지형적인 영향이 더해져 천둥, 번개를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리겠다"며 "계곡 야영객과 여행객들은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장마전선은 이후 남하해 제주도남쪽해상까지 물러갔다가 24일부터 다시 북상한다.

24일부터 25일 오전까지 전국적으로 비가 내린 후 오후에 다시 그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장마전선은 북태평양고기압의 확장 여부와 북서쪽에서 접근하는 기압골의 이동속도와 강도에 따라 예상위치와 강수영역이 변동될 가능성이 있다"며 "추후 발표되는 기상예보·정보를 적극 참고해달라"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