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자 산업재해 막자"
풍산 등 80개 기업 참가

이철호 고용노동부 울산지청 근로감독관(왼쪽)이 듀폰 안전담당자로부터 듀폰의 안전관리 비결에 대해 듣고 있다. 하인식 기자

‘작업장에서 지게차가 시속 10㎞ 이상으로 운행하면 차량 스피커에서 전기톱 돌아가는 굉음과 맞먹는 100dB 이상의 소음이 발생한다.’(풍산 울산공장)

‘칼날 도구를 사용할 때는 손 보호를 위해 특수 섬유 재질의 케블라 장갑을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듀폰 울산공장)

고용노동부 울산고용노동지청(지청장 이철우)은 20일 울산 남구청 6층 회의실에서 안전보건공단 울산지사, 울산시, 남구와 공동으로 ‘안전지식 공유장터’를 열었다. 이날 전국 공단 중 처음으로 기업들이 내부 기밀로 보안을 유지해온 안전 비결 300여 가지를 공개했다. 듀폰과 에쓰오일 등 80여개 참여 기업은 홍보부스를 설치해 모든 안전 관련 자료의 공개 촬영과 휴대용 저장장치 저장을 허용했다. 이날 울산공단 기업 안전담당자 1000여명이 이곳을 찾아 각 회사의 안전 비결을 보고 듣고 체험했다.
화학기업 솔베이는 지게차 액셀러레이터 뒤에 고정핀을 설치해 지게차 과속을 자동 제어하고 있다. 이수화학은 산성 화학물질이 누출되면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시설물 배관에 색상이 변하는 특수 페인트로 도색한다고 소개했다.

한국보팍터미널은 근로자의 작업 모습을 촬영해 스스로 문제점을 발견하는 방법을 공개했다. 이 회사 김용규 안전환경팀장은 “그동안 몰랐던 문제를 찾아내 고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한화케미칼 울산공장은 울산지청이 지난해부터 시행하고 있는 안전관리 감독자 면담점검을 도입해 안전사고 예방에 큰 효과를 내고 있다.

이 행사를 총괄기획한 이철호 산재예방지도과 근로감독관은 “기업마다 다양한 안전지식을 실천하고 있지만 이렇게 경쟁 기업 간에 정보를 공유하는 것은 처음”이라며 “세계적인 안전기업과 정보를 공유해 울산공단의 안전사고 예방과 혁신에 효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