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왼쪽)가 2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최근 복당한 유승민 의원과 얘기하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