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춘 보훈처장 해임결의안' 손 잡은 야 3당

입력 2016-06-20 18:16 수정 2016-06-21 02:41

지면 지면정보

2016-06-21A8면

공수부대 광주 행진 추진 논란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이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에 대한 해임촉구결의안을 공동 발의하기로 했다.

보훈처는 올 6·25 기념행사에서 5·18 민주화운동의 상징적 장소인 옛 전남도청 앞에서 당시 광주에 계엄군으로 투입된 11공수특전여단의 시가행진을 계획했다가 논란이 일자 취소했다. 보훈처는 지난달 5·18 기념식에서도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문제를 놓고 야권과 심한 마찰을 빚었다.

우상호 더민주 원내대표는 20일 “공수부대 부대원을 광주 거리에 풀어놓겠다는 발상을 어떻게 할 수 있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이번주 안에 야 3당이 해임촉구결의안을 발의하겠다”고 말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와 이정미 정의당 원내수석부대표도 한목소리로 박 처장의 해임을 요구했다. 다만 이 결의안이 상임위원회와 본회의를 거쳐 가결되더라도 법적 구속력은 없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