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이달말 군경 합동 IS 테러 방지대책 마련

입력 2016-06-20 16:09 수정 2016-06-20 16:12
국가정보원은 20일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 단체인 ISIL(이라크·레반트 이슬람국가)이 국내 미국 공군 시설과 우리 국민을 테러 대상으로 지목한 것과 관련, 이달 말 군·경 합동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군·경이 합동으로 테러를 예방할 수 있는 모든 대비책을 강화하고 있다"며 이같이 보고했다고 새누리당 소속인 이철우 국회 정보위원장과 여야 정보위원들이 전했다.
이와 관련, 새누리당 원유철 의원은 "북한이 마치 IS처럼 위장해 테러를 감행할 수 있다"면서 "북한의 테러 위협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합동으로 국민의 테러 공포와 불안감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대책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국정원은 또 ISIL이 우리 국민 A씨의 신원을 해킹해 공개한 배경과 관련, 해킹 능력을 과시하고 경각심과 공포심을 심어주려고 실명을 적시한 것으로 분석했다.

또 A씨가 테러 대상으로 지목된 이유에 대해서는 "특별한 이유는 없고, A씨가 평소 영어를 번역한 글을 (인터넷에) 많이 올리다 보니 대상이 된 듯하다"고 추측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우리 국민의 신원을 해킹해 공개한 날짜는 지난 8일이라고 국정원은 보고했다.

다만 여야 의원들은 국정원의 발표 과정에서 A씨의 신원이 알려진 것과 관련해 신중하지 못했다는 점을 질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