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 조기준공으로 공사금액의 15% 인센티브 수령

[ 김하나 기자 ]포스코건설은 호주 물라벤 유연탄개발 유한주식회사(Moolarben Coal Operations Pty Ltd)가 발주한 물라벤 유연탄개발 플랜트를 준공했다고 20일 밝혔다.

공사금액이 총 5000만 달러인 물라벤 유연탄개발 플랜트 프로젝트는 호주 뉴사우스웨일즈(NSW)州 서부 콜필즈(Coalfields)지역에 소재한 유연탄광산의 연산 채굴량을 800만t에서 1200만t으로 증대시키는 사업이다.

포스코건설은 지난해 4월 이 프로젝트를 수주했고 호주 현지에 최적화 된 공정과 공사수행방법을 적용했다. 연장근무나 추가적인 장비투입 없이 오는 7월 준공 예정일을 11주 단축했다. 조기준공으로 포스코건설은 전체 공사금액의 15%를 인센티브를 수령하게 됐다.
한찬건 포스코건설 사장은 "호주 지역에서 자원개발사업 수주경쟁력 확보 및 추후 사업 수주에 유리한 위치를 선점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지난 2월 물라벤 유연탄개발 유한주식회사가 발주한 물라벤 유연탄 지하광산 확장 프로젝트를 추가 수주하기도 했다. 이 프로젝트는 연산 500만t 규모의 지하광산에서 채굴된 유연탄을 이송하는 사업이다. 수주금액은 8200만 달러 규모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