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비통이 70년만에 선보이는 새 향수…9월 만난다

입력 2016-06-20 16:01 수정 2016-06-20 16:01
루이비통 메종은 오는 9월 향수 컬렉션을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신규 컬렉션은 1946년 선보인 '오 드 부아야주(Eau de Voyage·여행의 향수)' 이후 루이비통이 70년 만에 내놓는 향수 제품이다. 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의 일부 루이비통 매장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루이비통은 1927년 '외르 답상스(Heures d’absence·부재의 시간)'를 시작으로 1928년 '주, 튜, 일(Je, Tu, Il·나, 너, 그)'와 '레미니상스 (Réminiscences·추억)' 등의 향수를 출시한 바 있다.

루이비통은 신제품 개발을 위해 2012년 자크 카발리에 벨투뤼를 메종의 수석 조향사로 기용했다. 자크 카발리에는 향료회사 피르메니히에 22년간 재직했고 '장 폴 고티에 클래식(Jean Paul Gaultier Classique)', '로디세이(L’Eau d’Issey)'와 이브 생 로랑의 '오피움(Opium pour Homme by Yves Saint Laurent)' 등을 만든 인물이다.

그는 전 세계를 탐험하며 이국적인 공간과 진귀한 재료의 향으로부터 영감을 받아 향수 컬렉션을 빚어낸 것으로 전해졌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