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치훈 9단이 일본 바둑계 최고 권위의 칭호 중 하나인 '명예명인'에 등극했다.

20일자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조 9단은 규정에 따라 만 60세 생일을 맞이한 이날 명예명인이 됐다. 명인을 포함한 일본 바둑계 7대 타이틀의 경우 5연패를 하거나 통산 10회 우승한 사람에게 60세가 됐을 때 또는 은퇴시에 '명예' 칭호를 수여한다.

조치훈 9단은 1980년 제4기 명인에 오른 이후 1984년까지 5연패를 달성하며 20대때 일찌감치 명예 명인 자격을 손에 넣었다. 1980년대 중반 불의의 교통사고를 당했지만 재기에 성공해 1996∼1999년 명인전 4연패라는 인간 승리의 드라마를 썼다.

일본에서 명예명인 등극은 조 9단이 2번째다. 그의 라이벌이었던 고바야시 고이치(63) 9단이 2012년 60세가 되면서 조 9단에 앞서 명예명인 칭호를 얻었다. 현재 명예명인 자격을 갖춘 현역 기사는 없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