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은 20일 "무한경쟁의 시대에 우리가 뒤처지지 않고 새롭게 도약하기 위해서는 끊임없이 혁신을 이뤄가야 한다"고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정부 3.0 국민체험마당' 개막식에 참석, "지금 세계 각국은 거대한 변화의 흐름 앞에서 절박한 위기의식을 갖고 혁신 경쟁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모든 혁신의 궁극적 지향점은 국민이 행복한 나라를 만드는 것" 이라며 "정부 3.0이 국민 생활 속에 깊숙이 스며들어 국민 생활의 든든한 버팀목으로 확실히 자리 잡을 수 있다면 국민이 편리하고 국민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혁신이 이뤄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은 "올해 정부는 '정부 3.0의 생활화'에 정책의 초점을 맞추고 국민께서 손끝만으로도 손쉽게 꼭 맞는 서비스를 찾을 수 있도록 정부의 모든 시스템과 제도혁신을 가속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생애주기별 맞춤형 서비스 완성 ▲사물인터넷 등 신기술을 활용한 정부 업무 방식 변화 ▲공공데이터 개방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창업 활성화 지원 등을 약속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