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청 주관 '상생서포터즈 청년·창업 프로그램' 참여
스타트업 창업 지원, 글로벌 진출 돕는다

황창규 KT 회장(왼쪽에서 세 번째)이 20일 서울 KT 광화문빌딩에서 열린 '상생 서포터즈 청년·창업 프로그램' 참여 협약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임덕래 경기센터장, 주영섭 중소기업청장, 황창규 KT 회장, 안충영 동반성장위원장. / 사진=KT 제공

KT가 국내 대기업 중 처음으로 중소기업청이 주관하는 '상생서포터즈 청년·창업 프로그램(이하 상생서포터즈)'에 참여한다.

KT는 20일 서울 KT 광화문빌딩에서 중소기업청 및 동반성장위원회와 상생서포터즈 참여 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올해 처음 도입되는 상생서포터즈는 정부와 대기업, 공기업, 중견기업이 공동으로 재원을 조성해 역량있는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및 우수벤처기업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KT는 3년간 총 100억원을 출연한다. 중기청의 지원예산 100억원을 합치면 200억원 규모의 재원이 조성된다. 출연금은 스타트업의 창업과 글로벌 진출, 수출 확대, 일자리 창출 지원에 쓰일 예정이다.

KT는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와 연계해 창조경제 지원프로그램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가 출연금을 운영하며 전국 혁신센터에서 육성한 기업의 해외 진출을 위해 다양한 지원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KT 황창규 회장 이날 협약식에 참석해 "상생서포터즈 프로그램에 대기업 최초로 참여함으로써 국민기업 KT의 사회적 책임과 소명을 다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