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엔진 임시주총서 사명 변경 최종 결정
'카카오게임즈 유럽·미국'으로 해외 시장 공략

남궁훈 카카오 게임사업 총괄 부사장.

카카오는 게임 전문 계열사인 엔진의 사명을 '카카오게임즈'로 변경한다고 20일 발표했다.

카카오는 이번 사명 변경에 대해 멀티 플랫폼 게임 전문기업의 브랜드 가치를 강화하고 카카오 공동체로서의 일체감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명을 카카오 브랜드로 통일함으로써 국내 파트너들과 협력시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된다는 판단이다. 해외 게임사업 확대를 통해선 카카오의 브랜드 가치와 글로벌 인지도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엔진의 사명 변경은 오는 30일 엔진의 임시주총을 통해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엔진은 사명 변경을 계기로 해외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다음게임유럽의 사명은 '카카오게임즈 유럽'으로 변경하고 유럽 시장 공략을 위한 거점 역할을 강화한다. 본격적인 북미 시장 진출을 위해 '카카오게임즈 미국' 설립도 이달 중 마무리 할 예정이다.

이들 해외 법인은 엔진이 글로벌 게임 전문기업으로 도약하는 데 기여할 전망이다. 향후 카카오 브랜드로 개인용 컴퓨터(PC), 모바일, 스마트TV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현지에 최적화된 게임들을 서비스 할 계획이다. 국내 개발사들의 해외 진출 지원과 현지 개발사들의 게임 소싱 및 퍼블리싱(배급)도 맡는다.

남궁훈 카카오 게임사업 총괄 부사장(사진)은 "이번 결정은 카카오의 게임 사업 확대에 대한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며 "엔진은 사명 변경을 계기로 향후 모든 디스플레이에 게임을 제공하는 멀티 플랫폼 게임 전문기업으로서의 역량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