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증권(사장 윤경은)은 장기 성과가 우수한 투자자문사들과 손잡고 자문사 일임상품 투자플랫폼을 구축했다고 20일 밝혔다.

‘자문사 일임상품 투자플랫폼’은 고객이 현대증권을 통해 직접 투자자문사의 일임상품을 가입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가치, 퀀트, 성장, 메자닌, 해외투자형 등 운용스타일에 따라 다양한 상품군을 갖추고 있다.

현대증권은 자문사별 운용철학과 성과, 경영안정성 등을 고려해 6월 현재 총 11곳의 자문사를 엄선, 투자권유 업무위수탁 계약을 진행하고 있다.

이 증권사 측은 "자문사 상품 판매 이후에도 자문사별 운용성과, 계획 및 경영 변동사항 등을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자문사 월간동향(Monthly Advisors)을 PB들에게 제공하는 등 전문적인 투자서비스와 사후관리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