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프로골프의 장타자 더스틴 존슨이 벌타를 받을지도 모른다는 심리적 압박을 딛고 생애 첫 메이저 우승을 제116회 US오픈에서 달성했다.

존슨은 2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오크몬트 컨트리클럽(파70·7219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로 1타를 줄였다. 3라운드까지 단독 선두였던 셰인 라우리(아일랜드)와 4타차를 뒤집고 합계 4언더파 276타를 친 존슨은 US오픈 아홉 번째 도전 만에 처음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300야드를 가볍게 넘기는 장타자로 이름을 날리는 존슨은 메이저 대회에서만 11차례 톱10에 들었고, 그중 두 번이 준우승이었다.

지난해 US오픈 마지막 라운드에서는 4m 이글 퍼트를 남기고 3퍼트를 하는 바람에 우승컵을 조던 스피스(미국)에게 넘겨 주기도 했다. 하지만 존슨은 올해 대회에서는 벌타에 대한 압박감을 극복하는 강심장도 보여줬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