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3당, 박승춘 국가보훈처장 해임건의안 금주 발의키로

입력 2016-06-20 09:39 수정 2016-06-20 09:39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 등 세 야당이 이번주 안에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에 대한 해임촉구결의안을 공동 발의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해임촉구결의안은 국가보훈처가 올해 6·25 기념행사에서 5·18 민주화운동의 상징적인 장소인 옛 전남도청 앞에서 당시 계엄군으로 광주에 투입됐던 제11공수특전여단이 참여하는 시가행진을 계획한 데 반발한 것이다. 보훈처는 논란이 거세지자 이를 취소했다.

우상호 더민주 원내대표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보훈처장이 또 사고를 쳤다"며 "이번 주 안으로 야 3당은 해임촉구결의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광주의 상흔이 우리 마음속에서 완전히 치유되지 않은 시점에 공수부대 부대원들을 광주 거리에 풀어놓겠다는 발상을 어떻게 할 수 있는지 참으로 이해할 수 없다"며 "개탄을 넘어 분노한다.
국민이 납득할 수준을 넘는 행태를 보이는 보훈처장을 용서하고 넘어갈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 역시 이날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미 국민으로부터 퇴출 1호로 지목된 박 보훈처장이 자진사퇴는커녕 5·18을 모독하는 기행을 자행하고 있다"며 "어떻게 이번 행진을 계획할 수 있는지 발상 자체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음주운전도 3진 아웃이 있는데, 열거할 수 없을 만큼 많은 문제를 일으킨 문제 처장을 청와대는 왜 감싸고 도는가"라며 "이번에도 박 처장을 해임하지 않는다면 대통령 스스로 광주 5·18 정신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

야 3당은 이른 시일 내에 해임촉구결의안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