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김희옥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은 20일 유승민 의원 등 탈당파 복당 승인에 따른 당 내홍과 관련, "국민께 심려를 끼쳐 드렸으며, 이유를 떠나 모든 것이 제 부덕의 소치"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주재한 혁신비대위 회의에서 "새누리당의 혁신비대위원장으로서 당의 통합과 혁신이란 소임을 다 하기 위해 다시 이 자리에 왔다"고 밝혔다.

김희옥 위원장은 또 "비 온 뒤에 땅이 더 굳는다는 말이 있지만, 땅을 더 굳게 하기 위해서는 말려줄 햇볕이 필요하다" 면서 "지금 새누리당에 필요한 햇볕은 바로 우리 내부의 단결과 존중, 양보, 배려"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이 새누리당을 걱정할 일이 되풀이 된다면 새누리당은 희망이 없다" 며 "당의 모든 구성원은 선공후사의 정신으로 당과 국가를 먼저 생각하고 심기일전해 당의 미래와 국가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