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프강 쇼이블레 독일 재무장관은 유럽연합(EU)이 완벽하지는 않지만 파괴해선 안 된다고 했다.

쇼이블레 장관은 19일 독일 북부 항구도시 킬에서 열린 세계경제연구소(IfW) 연설을 통해 "우리 유럽은 완벽하지 않다"고 말하고, 그러나 금융시장과 지구온난화 규제를 포함한 이슈들에 맞서기 위해서는 최선이라고 말했다.

쇼이블레 장관은 21세기 난제들에 대처하려면 유럽의 어느 나라도 혼자 힘으로는 불가능하다고 지적하고, EU를 보존하며 강화해 나가야지 파괴해선 안 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