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로마에 역사상 최초의 여성 시장 탄생이 확실시된다.

이탈리아 제1 야당 오성운동 진영으로 로마 시장에 출마한 비르지니아 라지 후보(37)는 19일 밤 11시(현지시간) 주요 도시 수장을 결정짓는 지방선거 결선투표 마감 직후발표된 출구 조사에서 승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영방송 RAI뉴스의 로마 시장 결선투표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라지 후보는 64∼68%의 득표율을 보여 32∼36%를 얻은 집권 민주당의 로베르토 자케티 후보를 거의 더블 스코어 차로 압도했다.

1차 투표에서 1,2위 후보 간에 득표율 1% 이내의 박빙 승부가 벌어진 밀라노 시장 선거 출구 조사에서는 집권 민주당의 주세페 살라 전 밀라노엑스포 조직위원장이 중도우파 성향의 스테파노 파리시 후보를 근소하게 제친 것으로 집계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