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영, LPGA투어 마이어 클래식 우승 … 한국 선수 올해 LPGA투어 6승째

입력 2016-06-20 06:25 수정 2016-06-20 06:26

김세영(23·미래에셋)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마이어 클래식(총상금 200만 달러) 우승을 차지했다.

김세영은 20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래피즈의 블라이드필드 컨트리클럽(파71·6414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를 더해 4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합계 18언더파 266타를 기록한 김세영은 18번 홀(파4)에서 이어진 연장 첫 홀에서 카를로타 시간다(스페인)를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3월 파운더스컵에서 우승에 이어 시즌 2승, 투어 통산 5승째를 거뒀다. 우승 상금은 30만 달러(약 3억5000만 원).

한국 선수의 LPGA 투어 대회 우승은 올해 5월 초 텍사스 슛아웃의 신지은(24·한화) 이후 1개월 18일 만이다. 한국 선수들은 올해 17개 대회에서 6승을 합작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