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킹엄궁 발코니서 훈계 장면 찍혀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자신의 생일 축하 행사에서 손자 윌리엄 왕세손을 혼내는 장면이 찍힌 동영상이 공개돼 화제다. (사진)

1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와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여왕은 지난 11일 열린 90세 생일 공식 기념 행사에서 축하 퍼레이드를 마치고 버킹엄궁 발코니에 올라 수천명 인파로부터 축하를 받았다.

발코니에는 여왕의 아들 찰스 왕세자와 딸 앤 공주, 손자 윌리엄 왕세손, 증손자 조지 왕자 등이 함께 올랐다. 그런데 모든 ‘왕실 어른’이 서서 축하 인파를 맞이할 때 윌리엄 왕세손 혼자 의자에 앉아 아들 조지 왕자와 놀고 있었던 것이 여왕의 심기를 건드렸다.

여왕은 못마땅한 표정으로 윌리엄 왕세손의 어깨를 툭툭 치며 “윌리엄, 일어나”라고 재촉했고, 왕위 계승 순위 2위인 윌리엄 왕세손은 할머니의 훈계에 머쓱한 표정으로 바로 일어났다. 왕세손의 동생인 해리 왕자는 형이 혼나는 장면이 민망한지 고개를 돌렸고, 조지 왕자도 아빠의 당황한 모습을 보며 손으로 눈을 가렸다.

WP는 “왕실 가족 사이에서 보기 드문 장면이지만 진짜 모습도 보여준다”며 “누가 (왕실 가족을) 책임지고 있는지 알려준다”고 보도했다. 여왕의 사적 대화가 포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여왕은 지난 5월 열린 90세 생일 축하 가든파티에서 작년 영국을 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경호를 맡은 한 간부에게 “중국 대표단은 영국 대사에게 매우 무례했다”고 말하는 장면이 TV 카메라로 그대로 중계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