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때문에'…목디스크 환자 24% 급증

입력 2016-06-19 19:16 수정 2016-06-20 04:39

지면 지면정보

2016-06-20A33면

작년 86만여명…50대 가장 많아
최근 5년 사이 목디스크 환자가 24%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폰 등 정보기술(IT) 기기 사용이 증가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19일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흔히 목디스크로 불리는 경추간판장애로 진료를 받은 환자가 2010년 69만9858명에서 지난해 86만9729명으로 5년 새 24.3% 증가했다. 목디스크로 병원에 입원한 환자는 같은 기간 3만5000명에서 7만9000명으로 121.3% 급증해 증가율이 더 높았다.

전문가들은 최근 목디스크 환자 증가는 IT 기기를 과도하게 사용하는 사람이 증가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연령대별로 50대의 목디스크가 가장 많았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81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819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