콕스 의원 피살 뒤 급반전
브렉시트(Brexit: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에 대한 영국인의 기류가 바뀌었다. 지난 16일 유럽연합(EU) 잔류를 주장하던 조 콕스 영국 노동당 하원의원이 브렉시트에 찬성하는 한 남성에게 피살된 뒤 잔류 지지 여론이 더 강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영국 여론조사기관 서베이션이 지난 17~18일 영국 전역에서 성인 1001명을 상대로 전화 설문한 결과 반대(잔류)가 45%로 찬성(탈퇴·42%)보다 우세했다. 유고브가 16~17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잔류 의견이 44%로 탈퇴(43%)보다 약간 높았다. 13일 조사에서 탈퇴가 7%포인트 앞섰던 것과 대조적이다.

국민투표(23일)를 앞두고 브렉시트 찬성 쪽이 우세한 여론조사 결과에 세계 금융시장은 브렉시트 공포에 휩싸였다. 그러나 콕스 의원이 피살된 뒤 잔류 여론이 부동층의 동정표까지 얻으면서 분위기가 달라졌다.

이상은 기자 se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