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석 해양수산부 장관 "한진해운-현대상선 합병 논의 시기상조"

입력 2016-06-19 17:55 수정 2016-06-20 01:42

지면 지면정보

2016-06-20A1면

김영석 해양수산부 장관은 “한진해운과 현대상선 합병을 언급하는 것은 시기상조이며 지금은 원만하게 구조조정이 이뤄지도록 합심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지난 17일 경기 양평 현대블룸비스타에서 열린 ‘2016년 한국선주협회 사장단 연찬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진해운 용선료 협상과 관련해 “현대상선과 방식은 다르지만 비슷한 수준으로 진행될 것으로 안다”고 했다. 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한진해운 회생에 강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현대상선의 글로벌 해운동맹 가입에 대해선 “기존 G6 회원국을 중심으로 우리 의지를 확실하게 전달했다”며 “정부와 채권단이 모두 지원할 예정인 만큼 잘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진해운도 현대상선의 해운동맹 가입에 거부감을 느끼지 않는다”고 말했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81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819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