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소르망·장하준 강의…대한상의, 내달 '제주포럼'

입력 2016-06-19 19:59 수정 2016-06-20 03:41

지면 지면정보

2016-06-20A15면

대한상공회의소가 다음달 20일부터 나흘간 제주 롯데호텔에서 ‘제41회 대한상의 제주포럼’을 연다.

‘제주에서 만나는 통찰과 힐링’이라는 주제로 도미니크 바튼 맥킨지 회장, 영화 인터스텔라 등을 제작한 린다 옵스트 프로듀서, 기소르망 전 파리대 교수, 장하준 케임브리지대 교수 등이 강연한다.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도 초청강연을 통해 국내 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무역 활성화를 위한 정부 지원책을 설명할 예정이다. 데니스 홍 로멜라 로봇매커니즘 연구소장은 로봇기술의 미래를 진단한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재계의 경영 리더들이 4차 산업혁명 등 최신 경영 트렌드에 대해 통찰력을 얻고 심신을 재충전할 프로그램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