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까지 갚아야 할 은행 해외채권 40조

입력 2016-06-19 19:52 수정 2016-06-19 19:52

지면 지면정보

2016-06-20A14면

국내 은행의 해외채권 가운데 올해와 내년 만기 도래하는 규모가 40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내년까지 만기가 돌아오는 산업·수출입·신한·국민·KEB하나·기업 등 6개 은행의 해외채권은 약 35조원이다. 농협중앙회(2조9300억원), 수협중앙회(3522억원), 부산은행(8800억원) 등을 합하면 내년까지 만기가 돌아오는 해외채권 규모는 40조원에 육박한다.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우려에 따른 글로벌 금융시장 불안과 올 하반기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 등을 고려할 때 외화유동성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