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은 일본 최대 규모의 신용금고인 교토중앙신용금고와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9일 발표했다. 교토중앙신용금고는 한국으로 송금할 때 KEB하나은행 도쿄지점을 이용하고, KEB하나은행은 한국에 진출한 교토중앙신용금고 거래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대출 등의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교토중앙신용금고는 일본에 129개 지점을 보유한 최대 규모의 신용금고다. 중소기업 대출이 전체의 93%에 이른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