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강릉~정선 재난망 시범 구축

입력 2016-06-19 20:26 수정 2016-06-19 20:26

지면 지면정보

2016-06-20A18면

SK텔레콤은 ‘공공안전 LTE(PS-LTE)’ 기술을 활용한 국가재난안전통신망(재난망) 시범 사업을 마무리했다고 19일 발표했다. PS-LTE는 4세대(4G) 이동통신 LTE를 기반으로 영상, 고해상도 사진 등 멀티미디어 정보를 활용해 재난에 신속 대처할 수 있도록 한 통신 기술이다.

SK텔레콤은 이날 국민안전처의 기능 검증 및 허가 절차를 끝내고 작년 10월부터 추진해온 강원 강릉~정선 지역에서의 시범망 구축을 완료했다. 재난으로 인한 통신망 두절에 대비해 이동기지국을 마련하고 긴급 복구 시스템을 구축했다.

SK텔레콤은 지난 2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6에서 세계 최초로 시연한 ‘GCSE’를 이번 시범망에 도입했다. 재난이 발생했을 때 한 지역에 모인 수백명의 구조요원이 공용 채널을 통해 현장 상황을 실시간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지난 8일 영국 최대 이동통신사이자 재난안전통신망 사업자인 EE 임직원이 강릉 현장을 방문해 이 같은 기술을 체험하기도 했다.

이호기 기자 h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