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는 용감해 … 퓨마에 물린 5살 남자아이 아이 엄마가 무사히 구조

입력 2016-06-19 16:48 수정 2016-06-19 16:48
미국 콜로라도주에서 퓨마에 물린 5살 남자아이를 아이 엄마가 무사히 구조했다.

미국 CNN과 영국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8시께 콜로라도주 아스펜에 사는 한 여성은 집 밖에서 비명을 지르는 소리가 들려 황급히 밖으로 달려나갔다.
나가보니 집 앞마당에서 형과 함께 놀던 5살 아들을 퓨마가 덮치고 있었다.

이 여성은 즉시 왼손으로 퓨마 발을 붙잡아 달아나지 못하게 한 다음 아들의 머리를 물고 있는 퓨마 주둥이를 오른손을 끄집어 열어 아들을 구조했다. 그는 혼자 충분히 퓨마로부터 아들을 떼어놓을 수 있었다고 경찰에 말했다.

아들은 얼굴, 머리, 목을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생명에 지장이 없고 괜찮은 상태라고 병원 측은 전했다. 엄마는 손과 다리에 가벼운 상처를 입었다.

이날 현장에 출동한 야생동물 관리자들은 집 근처에 있던 퓨마 2마리는 발견, 사살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