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희망퇴직 받는다…대리급 이상 직급

입력 2016-06-19 15:02 수정 2016-06-19 15:02
삼성중공업에 이어 삼성물산 건설부문도 대리급 이상 전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받기로 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지난 17일 경기도 판교 알파돔시티 사옥에서 희망퇴직 설명회를 열고 희망퇴직 절차와 조건을 직원들에게 알렸다.

설명회는 지난해와 올 초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지난해 약 800명, 올해 초 약 600명에 대해 희망퇴직을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 들어 삼성그룹에서 희망퇴직을 실시한 계열사로는 삼성중공업, 삼성물산 외에 삼성전기, 삼성엔지니어링, 삼성SDI 등이 있다. 이들 5개 계열사에서는 1분기에만 약 2800명 가량의 인력이 감축됐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15일 세부 자구계획을 설명하는 사내방송을 통해 1500명 규모의 희망퇴직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사장이 임금 전액, 임원이 임금 30%를 반납하기로 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겨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