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유럽연합 잔류를 지지한 노동당 조 콕스 하원의원 피살 이후 영국 내 여론은 브렉시트(영국 유럽연합 탈퇴) 반대 기류로 전환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여론조사업체 서베이션이 지난 17∼18일(현지시간) 성인 1000여 명을 상대로 전화 조사를 한 결과, 영국의 EU 잔류 지지 응답이 전체의 45%로 EU 탈퇴 지지(42%)보다 3%포인트 앞섰다.

영국에선 오는 23일 브렉시트 국민 투표를 앞두고 최근 브렉시트 찬성으로 표심이 기우는 경향을 보였다. 하지만 콕스 의원이 지난 16일 괴한의 총격에 사망한 사건이 발생한 뒤 브렉시트 반대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영국 주간지 선데이미러는 여론조사기관 콤레스에 의뢰해 지난 15∼16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를 바탕으로 콕스 의원의 사망 이후 유권자들의 표심이 브렉시트 반대 기류로 바뀌었고 이번 사건이 국민 투표 결과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18일 분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