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화장품 회사 레브론이 향수 등에 강점이 있는 경쟁회사 엘리자베스아덴을 8억7000만달러(약 1조249억원)에 인수하기로 했다고 외신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외신은 레브론이 엘리자베스아덴을 인수해 피부 관리와 향수 분야를 강화하고 아시아태평양 지역 등 신흥국시장 확장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레브론은 양사 합병으로 세계 시장 점유율이 오르고, 약 1억4000만달러의 비용절감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엘리자베스아덴은 2014년 LG생활건강이 인수를 검토했지만 수익성 악화를 이유로 포기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