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전으로 날아간 SK하이닉스…중국 모바일 업체들 집중 공략

입력 2016-06-17 17:55 수정 2016-06-18 00:31

지면 지면정보

2016-06-18A13면

SK하이닉스가 중국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있다.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여가는 중국 회사들을 상대로 모바일 D램과 낸드플래시 메모리, 이미지센서(CIS) 등의 판매를 늘리겠다는 전략이다.

SK하이닉스는 16일 중국 선전에서 주요 모바일 관련 업체를 초청해 ‘2016 모바일 솔루션 데이’ 행사를 열었다. D램, 낸드 등 최신 모바일 솔루션을 선보이는 행사로 2014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다. 스마트폰 제조사로 주요 고객인 화웨이, 샤오미, 레노버 등과 중국 최대 이동통신 업체인 차이나모바일, 칩셋 업체인 퀄컴과 미디어텍 등이 참여했다. 또 최근 급성장 중인 스마트폰 업체 오포, 비보와 통신업체인 차이나유니콤도 참석했다.

SK하이닉스는 20나노미터(㎚·1㎚=10억분의 1m)급 D램으로 만든 6기가바이트(GB)와 4GB LPDDR4 솔루션을 소개했다. 속도는 더 빨라졌지만, 소비전력은 줄어든 제품이다. 또 36단 3차원(3D) 낸드를 기반으로 만든 모바일용 UFS와 자동차용 eMMC 시제품을 선보였다. CIS도 500만화소부터 1300만화소급까지 다양하게 내놨다.

송현종 SK하이닉스 마케팅부문장(부사장)은 “중국은 세계 최대 스마트폰 소비·생산 시장으로 글로벌 모바일 생태계의 중심이 됐다”며 “중국 고객사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이들에게 최적의 모바일 솔루션을 제공해 함께 성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