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주요 증시가 영국 하원의원 피살 사건에 따른 브렉시트 가능성 약화로 일제히 상승세로 출발했다.

17일 오후 4시 39분(한국시간) 현재 독일 프랑크푸르트증시의 DAX지수는 전날보다 1.39% 오른 9,683.23에 거래되고 있다. 프랑스 파리증시의 CAC40지수는 1.21% 상승한 4,207.56을 나타냈다.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는 1.40% 오른 2,858.78이다. 영국 런던의 FTSE100지수는 1.04% 뛴 6,012.62를 기록했다.

브렉시트에 반대해 온 영국 노동당의 조 콕스 의원(41)이 피살당한 사실이 전해지면서 여론이 유럽연합 잔류 쪽으로 기울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