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파생상품시장에서 10년 국채선물 거래량과 거래대금이 사상 최고 기록을 재경신했다.

이날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10년 국채선물 거래량은 15만1083계약, 거래대금 19조9000억원을 기록해 지난 3월 만기 때에 이어 2차례 연속으로 거래량·거래대금 모두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날 현재 10년 국채선물 미결제약정 수도 10만3783계약(잠정치)으로, 지난 9일 세운 역대 최고치(9만8788계약)를 새로 썼다.

또한 3년 국채선물 거래대금은 60조5000억원으로 이전 최고치인 3월11일(60조3000억원) 기록을 넘어섰다.

3년 국채선물 거래량은 54만6372계약으로, 3월11일(54만8147계약)에 이은 역대 두 번째 기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